이미지명

53기도도량순례

Home > etc > 53기도도량순례

게시글 검색
108번뇌 끊기 위한 참회의 법석
108산사 조회수:813
2013-02-04 11:47:09
여름 무더위가 시작됐다. 108산사순례에서 가장 힘든 일은 더위와 추위이다. 이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오직 자신이 어떻게 마음을 먹는가에 달려 있다. 옛날 선사들은 ‘더우면 더운 데로 추우면 추운 데로 살면 그만’이라고 생각하셨다. 이 속에는 ‘자연의 순리대로 살면 아무런 어려움이 없다.’라는 지엄한 뜻이 담겨져 있다. 불자라면 당연히 그래야만 한다.

오늘은 우리 ‘108산사순례’에 담긴 의미를 이야기할까 한다. 공식명칭은 ‘선묵 혜자 스님과 마음으로 찾아가는 108산사순례기도회’이다. 108산사찾아 108불공 올리며 108배하며 108번뇌를 소멸하고 108 자비나눔으로, 108공덕을 쌓고 108염주를 만들어 인연공덕을 쌓아감으로써 ‘바른 마음 자비 실천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단체이다. 기존의 타 성지순례와는 확연한 차이점이 있다. 오늘날 이 단체가 21세기 불교신행문화의 패러다임을 창출하고 새로운 포교문화를 선도해 가는 순수한 신행단체로서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위로는 깨달음을 구하고 아래로는 남을 돕는 상구보리 하화중생(上求菩提 下化衆生)’에 그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 회원들이 108산사순례의 의미에 대해 잘 모르고 있는 것 같아 그 중에서 우선 ‘108 번뇌’와 ‘108불공’에 관해 이야기하겠다.

불교에서 ‘108’이란 숫자의 개념은 원래부터 부처님의 탄생지인 인도에서부터 시작되었다. 당시 인도사람들이 염송, 번뇌, 법문 등 여러 곳에서 ‘108’숫자를 사용했던 흔적을 볼 수 있다. ‘108번뇌’ 또한 중생이 가지고 있는 팔만사천번뇌를 108가지로 압축 열거한 것이다. 인간이 중생세간(衆生世間)을 살면서 어찌 108가지의 번뇌만 가지고 있겠는가. 108이란 숫자를 통해 중생의 번뇌가 많음을 표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 유래는 다음과 같다.

인간은 육근(六根)과 육경(六境)이 부딪쳐 세 가지 인식작용인 호(好),악(惡), 평등(平等)의 삼수(三受)를 가지게 된다. 6근(六根)을 풀이하면 눈, 귀, 코, 혀, 몸, 뜻이다. 눈은 늘 아름다운 것만 보려고 하고, 귀는 좋은 소리만 들으려고만 하고, 코는 좋은 냄새만 맡으려고 한다. 혀는 맛 나는 것만 먹으려 하고 몸은 쾌감만을 원한다. 또한 생각은 탐욕으로 가득 차 있다. 경전에서는 이를 여섯 가지 도둑놈이라고 지칭한다. 그런데 이 육근은 늘 자신이 원하는 색(色), 성(聲), 향(香), 미(味), 촉(觸), 법(法)인 육경과 늘 부딪치게 있다.

육근과 육경을 합하면 12가지이다. 여기에 좋다. 나쁘다. 무덤덤하다의 호(好),악(惡), 평등(平等)의 이 세 가지 경계를 곱하면 36 가지의 인식작용이 생기게 된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인식작용은 과거에도 그래왔으며, 현재에도 작용하고 있고 미래에도 여전히 작용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전세, 현세, 내세인 3세(世)이다. 즉 36가지의 인식작용에 전세, 현세, 내세인 3을 곱하면 108이란 숫자가 생긴다. 그러므로 108번뇌란 전생, 현생, 내생에도 인간에게 끊어질 수 없는 번뇌라는 뜻이 담겨져 있다. 108산사순례를 나서 108번뇌를 끊기 위해 참회의 기도를 하는 것은 현세뿐만이 아니라 과거의 업을 지우고 현세를 올바르게 살고 내세를 위함이다.

불공이란 ‘부처님 재세 때에 불자(佛子)가 삼보께 나아가 지극정성으로 꽃, 향, 차를 드리고 공양을 올리며 자신의 소망을 비는 행위’이다.

산사순례에서의 ‘108불공’의 의미는 전국 108개의 사찰에 계신 부처님께 불공을 드린다는 뜻이다. ‘108불공’의 공덕은 진실로 매우 크다. 불법승(佛法僧) 삼보(三寶)께 귀의 공양을 올리는 것은 탐욕에 가려져 있는 본래의 자기를 회복하려는 구도(求道)의 작업이자 이웃을 향한 끝없는 자비심을 키워가는 행위로써 보살행의 첫출발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직접 스님이 개개인의 축원을 받아 일일이 축원문을 읽는 것이다.

회원들은 108산사순례 전일과 당일만이라도 계율을 잘 지켜 몸과 마음을 정결하게 하는 것이 좋다. 부처님께 공양을 올리고 기와불사를 하는 것도 108불공을 드리는 한 예라고 할 수 있다.

【108산사순례기도란?】